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화섬
효성, ‘기저귀用 스판덱스시장’ 선점 강화
日 ANEX 2018서 크레오라 파워핏 우수성 홍보
기사입력: 2018/06/07 [09:46]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ANEX 전시장 내 효성 홍보관 부스     © TIN뉴스

효성이 6월 6일부터 8일까지 사흘간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ANEX 2018(Asia Nonwovens Exhibition and Conference)’에 참가한다. ANEX(아넥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부직포 전시회로서 기저귀나 위생용품 제조 기업들이 각자의 제품과 기술력을 선보이며 해당 산업분야의 미래를 전망하는 국제박람회다.

 

효성은 이번 전시를 통해 자사의 글로벌 1위 스판덱스 브랜드인 크레오라(creoraⓇ)의 컴포트(comfort)와 파워핏(Power Fit)을 중점 홍보한다. 컴포트는 부드러운 착용감이 특징이며 저함량으로도 신축성이 뛰어나 더욱 가볍고 부드러운 기저귀 제조가 가능하다. 파워핏은 우수한 강도를 자랑하는 제품으로 흘러내리거나 새지 않아야 하는 기저귀의 특성에 적합하다.

 

효성은 전시 부스 내에 고객상담 전용장소를 마련하여 전세계 기저귀 메이커들과의 접점을 늘려 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판매망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기저귀 시장 고객의 요구를 경청하여 향후 제품 개발 아이디어로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유아용은 물론 인구 고령화에 따른 실버 산업의 성장으로 기저귀 및 위생용품 시장에서 스판덱스의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아넥스를 통해 좀 더 많은 고객에게 크레오라를 알리고 다양한 요구를 반영해 관련 산업분야에서 크레오라 브랜드의 입지를 다져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직포 전시회는 미주(IDEA)∙유럽(INDEX)∙아시아(ANEX) 지역을 순회하며 열리는 전시회로, 이번 전시는 전 세계 주요 위생용품 메이커 약 700여개가 참가하고 30,000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2017년 기준 일본의 기저귀 및 위생용품 품목 수출액은 미화 약 16억 달러로 일본은 전 세계 기저귀 수출량(약 158억 달러 규모)의 약 10%를 차지하는 세계 1위의 위생용품 수출국이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구호’ 정은채와 미리 본 ‘가을 패션’
1/7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