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유통
형지엘리트, ‘공단 재개로 中 교복시장 확대’
개성공단 발판 중국 교복생산거점 활용 및 비용절감 기대
기사입력: 2018/06/14 [16:00]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중국 상해국제교복박람회 내 형지엘리트 부스    

㈜형지엘리트(대표 최병오)는 남북경협으로 개성공단 재개 시 원가경쟁력 강화 및 중국 교복 시장 영향력 확대가 기대된다고 14일 밝혔다.

 

패션그룹형지는 2008년부터 2016년까지 형지엘리트, 형지I&C 등 각 계열사에서 총 320만pcs의 의류를 개성공단 내 입주한 협력업체들로부터 조달해왔다.

 

이 중 형지엘리트는 국내 교복업체 중 유일하게 개성공단 진행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학교 주관구매제도 시행 이후 비용절감이 국내 교복 시장의 화두로 떠오르면서 개성공단 활용 메리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따라서 개성공단 재개 시 중국 교복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형지엘리트는 2016년 합자법인을 설립해 중국 교복 시장에 진출했다. 특히 개성공단은 수도권-개성-평양-신의주-중국 라인으로 향후 중국 교복 생산 거점으로서의 활용 가능이 높다.

 

아울러 에스콰이아 제화 부문, 라젤로, 특수복 의류 부문의 생산기지로 활용 시 원가 절감도 기대할 수 있다. 에스콰이아는 효율화 및 현장소통 개선 등을 통해 매출과 이익이 개선되고 있고, 향후 개성공단 활용 시 추가적인 비용 절감은 물론 중국 및 북한 판로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형지엘리트는 개성공단 재개를 염두해 기존 입주 봉제업체들과 관계를 유지하며 재개 시 적극적인 공조체제를 이루겠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아웃도어는 아재패션 이제는 No
1/8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