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염색/염료
etc
분해율 9배↑ 폐수정화용 니켈 촉매 개발
KIST “성능 우수 및 정화 시 여러 번 사용 가능”
기사입력: 2019/05/14 [18:42]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물질구조제어연구센터 김종식 박사팀이 기존 철(Fe) 기반 촉매보다 분해성능이 9배 높은 하수․폐수 정화용 ‘니켈 촉매’를 개발했다. 

 

산업현장에서 나오는 하수와 폐수를 방류하려면 속에 포함된 염료와 항생제 등 오염물을 우선 제거해야 한다. 특히 오염물질 분해과정에는 폐수에 포함된 염료 등의 오염물질을 물 및 이산화탄소 등으로 분해하기 위해 강력한 산화제인 ‘라디칼’(Radicals)을 이용하는데, 이 물질을 생성하려면 촉매가 필요하다. 기존 분해과정에서는 철 기반의 촉매를 사용했다.

 

문제는 오염물 분해 효율이 낮고, 한 번밖에 사용하지 못 한다는 것이 단점이다. KIST 연구진은 이런 한계를 극복하고자 철을 대신할 촉매제 개발을 위해 망간, 코발트, 니켈, 구리를 사용하여 동일한 화학구조를 가지는 5가지의 황화물 촉매를 제작, 연구했다.

이 중 니켈 황화물이 촉매로서 우수한 성능을 보임을 확인했다. 

 

니켈 황화물 촉매는 철 황화물 등 철 기반 촉매보다 오염물 분해성능이 약 9배, 라디칼 생산성은 3배 정도 더 높았다. 정화 과정에서 촉매를 여러 번 사용하는 것도 가능했다. 

 

김종식 박사는 “상용화를 위해 니켈 황화물 촉매의 표면 개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을 바탕으로 KIST 기관고유사업 및 한국연구재단의 중견 핵심 사업으로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응용 촉매 B : 환경’(Applied Catalysis B: Environmental) 지난달 14일 자(온라인)에 실렸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파리의 남자 ‘준지’ 미래 패션 제시하다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