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etc
좋은사람들, 2~3만원대 국민내복 출시
폴리기모·기모보온 등 소재 및 디자인 다양화
기사입력: 2019/11/07 [14:54]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좋은사람들(대표 이종현)의 패션 언더웨어 브랜드 ‘보디가드’가 ‘2019 국민내복’을 출시했다.

 

국민내복은 지난 2015년 첫 선을 보인 후 합리적인 가격과 만족스러운 품질로 매년 판매율 80%를 넘어서며 인기를 끌어온 대표 제품이다. 보디가드를 통해 새롭게 리뉴얼된 ‘2019 국민내복’은 기모를 활용한 다양한 보온성 소재로 체온 유지 기능은 물론 겉옷과의 매치를 고려해 활용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보디가드 ‘폴리기모 국민내복’은 얇은 형태의 폴리기모 소재로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하면서도 옷맵시를 살려주는 제품이다. 소재가 두텁지 않고 몸에 가볍게 밀착되는 착용감으로 초겨울이나 얇은 니트 안에도 부담 없이 착용할 수 있다. 남성용과 여성용으로 구성됐으며, 가격은 세트 기준 3만8천원이다.

 

‘기모보온 국민내복’은 기모 형태의 안감으로 보온성을 높이고 부드러운 착용감을 제공한다. 겉면의 조직감이 은은하게 짜여 있으며 넥라인을 깔끔하게 마무리해 티셔츠처럼 이너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가격은 여성용 기준 각각 상의 2만5천원, 하의 2만4천원이다.

 

‘코튼라이크기모 국민내복’은 부드러운 코트와 엠보 소재를 매치하고 안쪽에는 기모 소재를 더해 강력한 보온력을 제공한다. 소매는 래글런 형태로 디자인하고 스포티한 느낌의 옆구리 절개선을 추가해 단독으로도 착용 가능하다. 가격은 남성 상의 기준 3만5천원이다.

 

좋은사람들 마케팅팀 박미경 과장은 “‘국민내복’은 제품명처럼 국내 소비자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제품으로, 최근 국내 제품을 애용하려는 소비 성향에 따라 구입 문의가 늘고 있다"며 “동내의 핵심 기능인 보온성은 물론 활용도까지 고려한 ‘보디가드 2019 국민내복’과 함께 따뜻하고 포근한 겨울을 준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노스페이스, ‘수퍼에어다운’ 업그레이드
1/6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