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캐주얼
유니클로, ‘기후변화 대응 헌장’ 서명
연말까지 유니클로 공장 에너지소비량 10% 저감
기사입력: 2020/01/28 [10:41]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유니클로(UNIQLO)와 지유(GU)의 모기업 패스트  리테일링(Fast Retailing Co., Ltd.)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30%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패션업계 헌장’에 서명했다.

 

1992년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이 제정한 이 헌장은 지구 평균 기온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2℃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목표인 파리기후협정에 기반 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패션업계가 함께 추진해야 하는 시책을 담고 있다.

 

패스트 리테일링은 인류가 직면한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파리기후협정 목표를  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 아래, 원재료 조달부터 제조 및 유통, 매장 운영에 이르기까지 비즈니즈 전반에 걸쳐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각 기업이 과학적 데이터를 토대로 온실가스 배출 삭감 목표를 정하는‘SBT(Science Based Targets) 이니셔티브’에 동참할 것을 표명하고, 2년 안에 구체적인 목표와 실행 방안을 책정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패스트 리테일링은 이번 서명을 통해 지속가능한 원재료 확보 및 생산 과정에서의 환경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더욱 강화하며, 업계 전반에 걸쳐 온실가스 절감을 위한 연계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또한, 기후 변화 대응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도 전개한다.

패스트 리테일링 그룹 서스테이너빌리티 총괄 임원인 니타 유키히로는 “패스트 리테일링은 지속가능성을 비즈니스의 근간이라고 생각하는 만큼,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로 부상한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기업의 가장 중요한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패션업계 헌장’ 서명을 통해 전 세계 기업 및 이해관계자들과 더욱 긴밀히 협업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실현하는데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패스트 리테일링은 ‘옷의 힘’으로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드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글로벌 차원에서 환경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양한 친환경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그 결과, 2018 회계연도 기준 일본 내 유니클로 매장의 면적당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3년 대비 19% 절감했으며, 2018년 중국 심천에 오픈한 매장은 태양광을 이용한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다.

 

올해는 F/W 시즌에 맞추어 소비자들이 매장에 기부한 유니클로 다운 상품에서 추출한 리사이클 소재를 적용한 아우터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며, 연말까지 유니클로 주요 공장들의 에너지 소비량을 2016년 대비 10% 줄이겠다는 목표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뮤즈 송혜교와 상큼한 여름을
1/8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