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신세계인터, ‘계절 구분 없는 옷’ 출시
1년 중 10개월 입을 수 있는 ‘텐먼스’ 런칭
기사입력: 2020/02/18 [10:54]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2주 한 번 신제품 출시하는 SPA와 상반된 행보

고품질 원단으로 사계절용 및 패턴명장과 협업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지속 가능 패션에 도전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1년 중 10개월 동안 계절 구분 없이 입을 수 있는 옷이라는 의미의 ‘10MONTH’를 자사 온라인몰S.I.VILLAGE(에스아이빌리지)에서 단독 런칭했다.

 

이는 2주 한 번꼴로 신제품을 내놓은 기존 패스트패션 관행과는 상반된 행보로 주목받고 있다.

 

10MONTH는 한 시즌만 입고 버려지는 옷과 시즌이 지난 시즌이월 상품 등이 할인 판매되는 것에 착안해 오랫동안 입을 수 있는 옷을 만들어보자는 취지에서 출발했다.

 

10MONTH가 추구하는 것은 ‘에버디 에센셜(Ever the essential)’로 언제나 필수적인 패션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계절과 상관없이 입을 수 있는 기본이 되는 품목을 좋은 원단을 사용해 몸에 잘 맞도록 본질에 집중해 제작한다.

 

원단은 130년의 역사를 지닌 스펜스 브라이슨(SPENCEBRYSON)社의 아이리쉬 린넨, 세계적 소재 기업 렌징社의 텐셀, 세계 5대 실크 명산지인 우리나라 진주에서 나오는 실크 등을 사용한다.

또한 제조 단계에서의 품질을 높이고 균일함을 유지하기 위해 각 카테고리 별로 최고의 기술을 보유한 제작사를 선정했다. 스웨터는 한보섬유, 데님은 명보사와 같은 전문 파트너사에서 제작한다.

주요 제품의 가격대는 티셔츠 3만~5만원대, 팬츠와 셔츠 각 9만9000원, 원피스 15만9000원 등으로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충족시킨다.

 

올해 브랜드 대표 제품은 대한민국 패턴 명장과 함께 제작한 ‘마스터핏 재킷’이다. 한국인의 체형에 꼭 맞는 실루엣의 재킷을 제작하기 위해 우리나라 유일의 입체패턴 명장 제379호 서완석씨와 협업했다.

 

어떤 하의와도 잘 어울리는 황금법칙의 길이감, 어깨라인부터 완벽하게 떨어지는 간결한 실루엣, 사방으로 늘어나는 편안한 이중직 소재와 10개월 동안 입을 수 있는 적당한 두께감이 특징이다.

 

마스터핏 재킷과 함께 한 벌로 골라 입을 수 있는 슬림팬츠, 와이드팬츠, 스커트를 세트 구성으로 선보여 실용성을 더했다. 가격은 재킷 17만9000원, 팬츠9만9000원이다.

 

목민경 신세계인터내셔날 10MONTH 기획자는 “싸게 사서 잠깐 입고 버려지는 패션에 피로감을 느끼게 되면서 1년 내내 옷장에 두고 꺼내 입을 수 있는 좋은 옷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협업한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브랜드에 대한 신선함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상큼발랄 레깅스 여신 ‘에이프릴 나은’
1/7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