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유니클로, 자외선 90% 차단 웨어 출시
‘UV Protection Wear’, 아우터∙레깅스 등 총 40종
기사입력: 2020/04/05 [21:49]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유니클로(UNIQLO)가 입는 순간 자외선을 최대 90%* 차단하는 ‘UV Protetion Wear’를 출시하고, 아우터와 니트, 레깅스 및 모자 등 총 40여 가지 이상의 다양한 아이템들을 선보인다.

 

유니클로 ‘UV Protection Wear’의 가장 큰 장점은 제품 소재에 따라 자외선을 반사 또는 흡수하는 가공을 더해 입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자외선을 최대 90%까지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옷감의 자외선 차단 지수를 나타내는 지표인 UPF(Ultraviolet Protection Factor)를 기준으로, 제품에 따라 UPF15부터 50+에 이르는 기능성을 갖췄다. UPF40의 경우, 맨살이 15분동안 자외선에 노출되는 경우와 비교해 약 40배 정도 긴 10시간 동안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UV Protection Wear’는 성인용 및 키즈, 베이비 제품을 모두 제공하며,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으로 구성되어 스포츠는 물론 오피스룩, 캐주얼룩 등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다채로운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여성용 라인업은 아우터, 가디건 및 레깅스, 이너웨어 등 다양한 의류와 모자 등 액세서리로 구성되었다.

 

발수 기능까지 더한 ‘UV-CUT 포켓터블 파카’는 가볍고 휴대하기 좋아 여름에도 강렬한 햇빛을 막는 아우터로 활용할 수 있다. ‘UV-CUT 수피마코튼 크루넥 가디건’은 10개의 컬러로 선택의 폭이 다양하며, 고품질 소재가 선사하는 편안한 착용감이 특징으로, ‘UV-CUT릴랙스 재킷’과 매치하면 단정하고 깔끔한 느낌의 오피스룩으로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UV Protection Wear’는 ‘DRY-EX’와 ‘에어리즘’ 등 땀을 빠르게 말리는 유니클로의 기능성 소재들을 사용한 것도 특징이다. 남성용 ‘DRY-EX UV-CUT풀짚 파카’는 전문적인 스포츠 활동을 즐길 때에도 적합한 뛰어난 기능성이 특징이며, ‘에어리즘 UV-CUT크루넥 티셔츠’ 및 ‘폴로 셔츠’는 에어리즘의 압도적인 편안함을 일상복으로도 즐길 수 있다.

 

여성용 ‘에어리즘 UV-CUT메쉬 풀짚 재킷’은 소재가 얇아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도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한편, 스포츠캡, 버킷햇 등 다양한 스타일의 모자는 ‘UPF 50’ 기능을 갖춰 자외선으로부터 두피까지 보호할 수 있으며, 아이들을 위한 제품은 메쉬 소재를 사용해 통기성을 더욱 강화하는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특징을 고려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멜로 퀸 ‘문가영’의 JJ JIGOTT 여름 화보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