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용 컨테이너 예약, 온라인으로

HMM, 컨테이너 온라인 예약 시범실시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6/14 [02:00]

한국發 유럽, 동서남아, 남미, 호주 노선 대상

예약 확정도·선복 확보도,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앞으로 내륙 운송 연계, AI 솔루션 적용 계획”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HMM㈜(대표 김경배·舊 현대상선)은 한국에서 출발하는 유럽과 동·서·남아, 남미, 호주 등 주요 지역 노선을 대상으로 하이퀏 서비스를 시작한다.

 

그동안 컨테이너 선박을 예약하기 위해서는 ①기업의 물류 담당자가 전화나 이메일, 팩스 또는 HMM의 지역별 영업 사원을 직접 만나 ②필요한 용량을 싣기 위해 선복(船腹)을 구매할 수 있는지 알아보고 ③운임 견적까지 확인한 뒤에야 ④온라인으로 예약을 확정할 수 있었다. 소비자 가격이 따로 없는 해운 운임 특성상, 컨테이너 선사들은 화주(貨主)를 직접 만나 영업을 하고 가격을 조정해왔다.

 

HMM(hi Quote)이 하이퀏을 시범도입하면서 앞으로는 컨테이너 선박이 필요한 기업은 예약 확정부터 선복 확보에 이르기까지 모든 예약 과정을 온라인에서 한 번에 할 수 있게 됐다. 선사는 화주(貨主)를 직접 만나 “물건을 실어 달라”고 영업하는 과정을 생략할 수 있고, 수출을 위해 선복 확보가 급한 화주는 일정을 확정하고 운임까지 한 번에 받아볼 수 있다. 해운업계에 따르면, 세계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머스크와 MSC 등 국제 해운사도 온라인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이퀏은 HMM이 자체 개발한 온라인 예약 시스템이다. HMM은 2018년부터 업무를 디지털로 전환하기 위해 2016년 10명이었던 정보·통신(IT) 자체 인력을 올해 115명으로 충원한 뒤 시스템 개발을 진행해왔다.

 

HMM은 올해 말까지 미국과 캐나다를 포함해 한국에서 출발하는 모든 노선으로 서비스를 확대하는 한편, 인공지능(AI) 운임 솔루션까지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NFL, '22FW 신상 룩북' 공개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