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석래 명예회장, ‘영산외교인상’ 수상

“민간외교관으로 평생 헌신” 공로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6/14 [10:39]

한미FTA 타결∙미국 비자면제∙한일기술교류 등 경제협력확대에 기여

한미∙한일∙한중 경제단체 이끌며 대한민국의 글로벌 도약에 이바지

기술경영으로 세계 1위 독자기술 확보, 미래 소재 강국 기반 마련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이 한평생 미국∙일본∙중국과의 경제 협력을 이끌고 민간외교관으로 헌신하며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조 명예회장은 1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서울국제포럼이 수여하는 ‘2022년 제14회 영산외교인상’을 수상했다. 영산외교인상은 매년 국제무대와 외교 일선에서 국익과 국가 이미지 제고를 위해 활약한 인사들의 공헌을 기리기 위해 정부 및 민간 인사들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그 동안 김장환 극동방송 이사장,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등이 수상한 바 있다.

 

서울국제포럼은 “조 명예회장은 공학도 출신의 경제계 리더로서 미국, 일본, 중국, 유럽 등과의 경제협력의 최전선에서 한미 FTA, 비자면제협정, 한일기술교류 등 경제외교에 헌신하여 경제대국의 초석을 놓는데 크게 기여했다”며 수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조 명예회장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그 동안 한미재계회의, 한일경제인회의, 한일포럼 등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경제교류 확대에 힘을 보탰다. 모두의 노력이 모여 우리나라가 세계 10위권에 드는 경제대국으로 올라선 것은 감개무량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가 더욱 발전하여 세계에서 존경받는 1등 국가가 되길 바란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국내 경제인 최초 한미FTA 제안, 

‘가장 열정적인 기여자’ 평가

 

조 명예회장은 1987년부터 전국경제인연합회, 한일경제협회, 한일포럼, 한미재계회의, PBEC(태평양경제협의회) 등 일평생 국내외 대표적인 경제교류단체를 이끌며 경제외교 확대에 힘써왔다.

특히 조 명예회장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무역협상 중 하나로 꼽히는 ‘한미FTA’의 초석을 다졌다. 2000년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을 맡은 직후부터 “우리 경제의 글로벌화를 위해서는 무역자유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하며, 국내 기업인 중 처음으로 한미FTA를 제안했다.

 

조 명예회장은 기업 경영인의 역할을 넘어 양국 정부와 기업 관계자들을 적극적으로 설득하는 등 협상 전 과정에 걸쳐 가장 열정적인 기여자로 평가받았다. 또한, 한미FTA 가 당시 영화계의 스크린쿼터 축소 문제로 한동안 난항을 겪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영화계와 정부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설득하며 첨예한 이해관계를 풀어내기도 했다.

 

조 명예회장은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3월 전경련에서 수여하는 ‘한미FTA 체결 10주년 기념 공로패’를 수상하기도 했다.

 

물자와 사람 모두 자유로이 

왕래해야…미국 비자면제에도 큰 공헌

 

조 명예회장은 미국 비자면제에도 큰 공헌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명예회장은 양국의 원활한 교역과 업무를 위해서는 물자와 경제인 모두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에 조 명예회장은 비자발급 절차 완화와 비자면제 프로그램 참여를 요청하는 서한을 미 국무부 장관에게 보내고, 비자분과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적극적인 비자외교를 펼쳤다. 그 결과 한국은 2008년 비자면제 프로그램 가입대상국이 됐다.

 

악화된 한일관계 속에서도 경제 분야 

기술교류 위해 다각적 노력

 

조석래 명예회장은 2005년부터 한일경제인회의 의장을 맡아 기업 간 경제협력 및 제3국 공동진출, 대일 무역역조 해소, 양국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한일 경제공동체 추진 등 다양한 협력 방안들을 추진하는 데 앞장섰다.

조 명예회장은 정치적 문제로 양국 관계가 악화되는 상황에서도 경제 분야만큼은 기술교류가 지속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NFL, '22FW 신상 룩북' 공개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