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실크, 옷에서 먹거리로

9월 30일 출시 앞서 실크커피 ‘뉴똥’ 출시·시음회
市·실크연구원·진주지역자활센터·실키안 업무협약
실크산업 활성화 및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 협력 강화

TIN뉴스 | 기사입력 2022/10/04 [16:38]

 

진주 실크산업이 기존 의류제품에서 벗어나 먹거리 식품으로 진화하면서 새로운 지역성장 동력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진주시는 ‘특화형 콜라보 콘텐츠 및 제품개발 사업’ 일환으로 한국실크연구원, 실크 전문업체 순실크, 경남도농업기술원, 커피전문가 등이 협업해 ‘실크커피(NEW DDONG)’를 개발했다. 실크커피는 실크 원료에서 추출한 유익한 단백질 성분과 커피를 복합하여 만들어 부드러운 맛이 특징이다. 

 

진주실크는 지난 100년 간 진주 경제를 이끌어 왔으며 한국 실크산업을 대표했다.

실크커피 이름인 ‘뉴똥’은 1960~1970년대 전국적으로 명성을 날리며 실크산업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진주뉴똥’에서 따왔다. 진주 실크산업의 고유상품이었던 ‘진주뉴똥’이 없으면 당시 동대문 원단시장이 돌아가지 않을 정도였다고 한다.

 

50여 년 전 진주 실크산업을 이끌었던 ‘뉴똥’이 이제 실크커피로 화려하게 부활하며 진주 실크산업 부흥의 선봉에 섰다. 진주시는 출시를 앞두고 지난 9월 30일 전주시청에서 조규일 진주시장, 한국실크연구원 정준석 원장, 순실크 박태현 대표, 홍성빈 커피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청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시음회를 열었다. 

 

시음회에 참석한 조규일 진주시장은 “실크커피는 누에가 탈피를 통해 실크가 된 것처럼, 한복·스카프 등의 의류에서 탈피해 식품·먹거리로 성장하고 있다”며 “진주 실크산업의 활성화로 효과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음회에 앞서 진주시는 한국실크연구원, 진주지역자활센터, 지역특화업체인 ㈜실키안과 실크산업 활성화를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해 정준석 한국실크연구원장, 김소형 진주지역자활센터장, 박태현 실키안 대표이사가 참석해 상호 업무협의와 함께 지역특화 산업인 실크산업(실크커피)의 발전과 안정적인 유통망 확보, 지역주민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동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진주시는 실크산업 활성화 및 지역주민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 ▲한국실크연구원은 공동협력사업 발굴·연구와 신제품 개발·사업화 추진, ▲진주지역자활센터는 공동협력 실크 및 업사이클링 상품 생산·판매망 확보, ▲ ㈜실키안은 공동협력 생산 상품에 대한 홍보·판매와 유통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대구=오승호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MCM-오버더피치, 리미티드 에디션 론칭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