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플러스 모집

중기부-중진공, 중소기업 청년 장기재직 및 자산형성 지원
28일부터 신청… 청년, 기업, 정부가 600만원씩 공동 적립
가입기간 축소·납입비율 조정으로 가입자와 기업 부담 완화

TIN뉴스 | 기사입력 2023/02/28 [15:35]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 이하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2월 28일부터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플러스’ 가입자를 모집한다.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청년들의 장기재직과 자산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8년 신설한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2022년 사업종료까지 총 15만 7천명이 가입했다.

 

그 후속사업으로 새롭게 도입되는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플러스는 청년인력이 부족한 업종을 중심으로 지원대상이 개편됐다. 지원대상 기업은 제조업ᐧ건설업을 영위하는 50인 미만 중소기업이며, 인력은 6개월 이상 재직 중인 연소득 3,600만원 이하 청년근로자다.

 

또 공제가입 기업과 근로자 등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가입기간을 5년에서 3년으로 축소하고, 기업납입금을 1,200만원에서 600만원으로 낮춰 부담을 완화한 것이 특징이다. 3년간 청년, 기업, 정부가 600만원씩 공동 적립하면 가입자는 만기 시 1,800만원에 복리이자를 포함한 금액을 수령하게 된다.

 

공제 가입을 희망하는 기업과 청년근로자는 2월 28일(화)부터 내일채움공제 누리집(sbcplan.or.kr)에서 회원가입 후 신청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내일채움공제 고객센터(1588-6259) 또는 중진공 지역본ᐧ지부로 문의하면 된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핵심인력의 장기재직 유도뿐만 아니라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완화에도 기여하는 1석 2조의 사업”이라면서 “특히 올해는 인력난이 심각한 소규모 제조ᐧ건설 중소기업을 집중 지원해 경기침체로 어려운 시기를 잘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중진공이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크로커다일레이디, 이민정과 FW 화보
1/7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