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연 홍익대 前 미술대학원장, 섬정연 이사장 취임

“섬유패션산업의 발전 및 지속가능 미래 청사진 모색”

TIN뉴스 | 기사입력 2023/03/11 [13:06]

 

‘장갑작가’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대한민국 섬유미술의 개척자인 정경연 홍익대학교 섬유미술패션디자인과 교수 겸 前 동 미술대학원장이 재단법인 한국섬유패션정책연구원(이하 ‘섬정연’) 제3대 이사장에 취임했다.

 

섬정연은 3월 10일 이사회를 열고 정경연 前 미술대학원장을 이사장으로 단독 추대했으며, 이사진들의 만장일치로 이사장에 선임됐다. 정경연 신임 이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섬유패션업계에 필요한 정책을 발굴하고 연구개발을 통해 제안하는 섬유패션정책연구원의 이사장으로서 섬유미술 작가라는 점에서 다소 역량이 부족할 수 있으나 더욱 공부하고 배우는 자세로 임하는 동시에 앞으로 연구원의 10년 후를 대비하는 데 동참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경연 신임 이사장은 1980년 26살 나이로 최연소 홍익대학교 교수로 임용되어 2020년까지 미술대학 교수 및 동 미술대학원 학장을 역임, 40년 간 국내 섬유미술 산파 역할을 자처해왔다. 특히 결혼과 함께 미국 유학길에 올라 어머니가 보내준 장갑을 통해 ‘장갑작가’ 길로 들어섰다. 국내외 대표적인 섬유미술작가로 발돋움하면서 꾸준히 현대미술계에 새로운 정체성과 섬유미술계에 확신한 이론을 제시해왔다.

 

또한 홍익섬유조형회 회장을 맡아 국내외 59회 개인전과 1000여 회에 이르는 단체전을 소화하며, △바그다드 세계미술대회 동상(1986) △석주미술상(1990) △서울국제아트페어 초대작가 대상(2005) △대한민국 디자인 대상 근정포장(2006) △이중섭 미술상(2008) △대한민국미술인상 여성작가상(2012) △제25회 목양공예상(2015) 등을 수상하는 등 대한민국 현대미술의 거목으로 칭송받고 있다.

 

이외에도 1982년 부친인 정재철 초대 이사장이 어려운 가정의 청소년 대상 장학사업 목적으로 사비와 사재를 출자해 설립한 재단법인 유암문화재단 명예이사장을 맡고 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학력>

1996 모스크바 국립산업 미술대학(명예박사,러시아)

1979 로드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석사,미국)

1978 메사츄세츠 컬리지 오브 아트(학사,미국)

1974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2년 수료(서울, 한국)

FULBRIGHT 교환교수

1996 로드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 Senior Researcher.(로드아일랜드,미국)

국내외 52회 개인전 및 천여 회 단체전(한국, 대만, 미국, 프랑스, 일본, 러시아, 이태리 등)

 

<수상>

2018 뉴져지주 문화상(Culture Award NEW JERSEY USA)

2015 AIAM(Amitiés Internationales André Malraux) 그랑프리(Grand Prix)

디자인코리아 2015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한국디자인진흥원).

2014 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올해의 최우수예술가상

제25회 목양공예상

2008 이중섭 미술상

2006 대한민국 디자인 대상 근정포장 수상

2005 MANIF11!05 서울국제아트페어 초대작가 대상

1990 제1회 오사카 트리엔날레 ‘90 특별상(회화부문)

제1회 석주미술상

1988 ‘88 미술 기자상(한국기자협회)

1986 바그다드 세계미술대회 동상(바그다드, 이라크)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지센, 설인아와 ‘24 SS컬렉션’ 런칭
1/4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