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섬유
영남대, ‘극한 추위 견디는 기능성소재’ 개발
한-독 공동 연구성과, ‘나노무기입자 함유 축열·발열 직물소재’
기사입력: 2018/06/14 [10:58]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영남대 김승진 명예교수   

영남대는 김승진 명예교수가 극한의 추위에 활용 가능한 기능성 의류소재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소재는 김 교수가 한국과 독일 정부의 지원으로 2016년부터 수행해 오고 있는 한국과 독일의 국제공동연구의 결과다. 

 

김 교수는 섬유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독일 호헨스타인연구소(Hohenstein Institute)와 한국섬유개발연구원(KTDI)을 비롯해 독일과 한국의 섬유소재 기업인 스마트폴리머(Smart Polymer GmbH)와 (주)브리즈텍스(Bristex)와 함께 국제공동연구를 수행해 기능성 의류에 활용 가능성이 높은  ‘축열·발열 나노입자 혼입 직물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무기입자를 함유한 축열·발열 직물소재의 원적외선 방사에 의한 축열 메커니즘을 밝힌 것으로, 최근 섬유관련 세계 3대 국제 학술지인 ‘텍스타일 리서치 저널’에 게재됐다.

연구에 참여한 대구 소재 섬유기업 (주)브리즈텍스는 개발한 직물소재를 유럽 아웃도어 브랜드 잭 울프스킨(Jack Wolfskin) 등과 140만 달러 수출계약(2017년 실적 기준)을 성사시키는 등 상품화에 성공하며 시장 가치를 인정받았다.

 

김 교수는 1994년부터 영남대 파이버시스템공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올해 2월 정년퇴임 후 현재 영남대 명예교수로 있으며 활발한 연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 교수는 텍스타일 리서치 저널(Textile Research Journal), 제이티아이(JTI, Journal of Textile Institute), 오텍스 리서치 저널(Autex Research Journal), 파이버 앤 폴리머(Fibers and Polymers) 저널 등 섬유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SCI 및 SCI(E) 저널에 최근 2년간 10여 편의 논문을 주저자 및 교신저자로 게재하는 등 탁월한 연구 성과를 거두고 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아웃도어는 아재패션 이제는 No
1/8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