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Collection
K-패션, 中 선전 바이어 이목 집중
여성․유아동복․액세서리 등 17개사 참가 수주 성과
기사입력: 2018/07/09 [17:53]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패션협회, 중국 비롯 아시아 지역 K-패션 진출 가속화 총력

 

▲ 7월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중국 선전에서 열린‘제18회 선전국제패션브랜드페어’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 지원을 받아 한국관을 파견했다.     © TIN뉴스


한국패션협회(회장 한준석)는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중국 선전 컨벤션전시센터에서 열린 ‘제18회 선전국제패션브랜드페어’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 지원을 받아 한국관을 파견했다. 

올해 브랜드페어에는 약 6개국에서 패션의류, 가방, 액세서리 등 1200여개 업체가 참가했고, 전 세계 12만여명의 참관객이 방문했다.

 

2015년 첫 파견 이후 4년 연속으로 참가한 한국관은 ‘코리아 패션거리((Korea Fashion Avenue)’라는 타이틀로 금년도 여성복, 유아동복, 패션 잡화 등 총 17개의 국내 중소기업이 참여하여 750여건의 상담이 성사되는 등 중국 시장 진출 가능성을 재확인했다. 특히 100여건 3억원 규모의 현장계약 체결과 사후 50여건 5억원 규모의 계약이 추가적으로 논의되고 있다.

 

이번 한국관에는 중국 내수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다양한 여성복을 중심으로 패션 주얼리 및 유아동복 업체를 비롯해 동대문 기반으로 성장한 브랜드로 구성된 ‘5th Avenue관’이 지난 2016년에 이어 다시 한 번 참가했다.

 

여성복 브랜드 ‘우타리(Wotari)’는 지난 2015년부터 4년 연속 동 전시에 참가하여 꾸준히 현지 바이어와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정경아 대표는 “브랜드에 대한 바이어 만족도가 높은 편이며 중국 생산을 통해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하고 있는 점이 메리트로 작용한다”며 이어 “신규 바이어는 물론, 4년 전 처음 만났던 바이어와도 매해 이곳에서 만나 꾸준히 거래하고 있어 내년에도 동일하게 참가할 계획이다”라고 전시 참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2016년 첫 참가 이후 금년이 두 번째 참가인 실버 주얼리 브랜드 ‘47베이지(47B.Ag)’ 최은아 대표는 전시 3일간 여러 중국 바이어와 현장계약을 체결했다. “첫 해외전시 참가였던 2016년도에는 중국 시장에 대한 가능성과 소비자의 긍정적인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고, 이후 비즈니스 경험을 쌓으며 다양한 거래 제안에 대한 대응력이 생겨 올 해 좋은 수주 성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밝히며 다음해 참가 또한 긍정적으로 검토 중임을 밝혔다.

 

한국 정부의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 노력의 일환으로 이번 한국관에 참가한 17개의 한국 기업 중에는 12개는 평균 수출액이 10만달러 미만인 수출초보 기업이었으며, 그 중 7개 기업은 전년도 수출실적이 없는 순수 내수기업이었다.

 

브랜드 런칭 이래 첫 해외전시 참가임에도 괄목할 성과를 보인 여성복 브랜드 ‘수오나(suona)’의 김건임 대표는 “중국 시장도 한국만큼이나 디자이너 브랜드에 대한 수요가 높음을 체감했으며 브랜드의 타깃과 시그니처의 명확성, 그리고 안정성 있는 생산력이 어필되어 판매로 이어졌다고 판단한다 ”며 “상해 지역 바이어 거래 요청을 많이 받아 구체적으로 논의 중이며 중국을 시작으로 향후 미주와 유럽 시장 진출도 계획 중이다”고 밝혔다.

 

한국패션협회는 그동안의 해외 진출 성공 역량과 사례를 기반으로 앞으로 중국을 시작으로 한국 패션 브랜드의 전 아시아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여 K패션을 아시아 패션 시장의 주역으로 만드는 길에 주력할 계획이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아웃도어는 아재패션 이제는 No
1/8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