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etc
효성화학, PP제품으로 유럽 진출 선언
獨 케이페어 첫 참가…파이프 및 투명용기용 PP소재 확대
기사입력: 2019/10/20 [13:14]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독일 케이페어 전시회 내 효성화학 부스 전경  © TIN뉴스

㈜효성화학(대표 박준형)이 16일부터 2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케이페어(K-Fair: The World’s No.1 Trade Fair for Plastics and Rubber) 2019’에 참가한다. 

 

케이페어는 1952년부터 3년마다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고무 전시회로 효성화학은 이번에 처음 참가했다. 효성화학은 글로벌 넘버원 PP제품으로 유럽시장 진출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유럽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플라스틱 시장에 PP-R 파이프용 ‘R200P’를 적극 홍보하고 냉온수관용 파이프와 투명용기용 PP 소재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효성화학은 독자 기술인 탈수소(DH: Dehydrogenation) 공정을 통해 원료인 프로판에서 PP까지 일관생산체제를 갖추고 있어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다. 1998년부터 아시아 최초로 PP-R 파이프용 제품인 R200P를 해외 유수 파이프 제조업체들에게 공급 중이다. 

 

2006년부터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선정하는 세계일류상품으로도 인정받았다. 또한 효성화학의 투명용기용 PP는 내용물과 신선도 확인을 위한 투명성이 높고 강한 내구성을 갖췄으며, 프탈레이트 미함유와 식품접촉 안전성 인증을 획득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WTO 산하 ITC(International Trade Center)의 국제무역통계 Trade Map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독일의 폴리프로필렌 원료 수입량은 약 189만톤(약 33억달러) 규모로 독일은 중국(약 502만톤, 약 70억 달러)에 이어 세계 2위, 유럽 1위의 PP수입국이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푸시버튼, 네타포르테와 코리안 컬렉티브 런칭
1/8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