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리셔스, 공동대표 체제 전환

장홍석 부대표, 공동대표로 승진…김준호 공동대표와 기업 총괄

TIN뉴스 | 기사입력 2021/07/27 [09:24]

글로벌 패션 플랫폼 도약

신상마켓 잠재력 극대화 통해 동대문 생태계 확장 및 연계

 

 

㈜딜리셔스(대표 김준호)가 글로벌 패션 플랫폼 도약을 목표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딜리셔스는 패션 도소매 거래 No.1 신상마켓을 운영하고 있으며, 동대문 전문 풀필먼트 서비스 딜리버드를 올 2월 정식 런칭한 스타트업이다. 

 

이번 인사에서 장홍석 부대표가 공동대표로 승진 발령되면서 기업 비전·미션, 제품 및 조직 문화 등을 김준호 대표와 함께 총괄한다. 장홍석 공동대표는 네이버(Project Lead 및 PM)·쿠팡(물류사업 PO)·마이리얼트립(Lead PM)을 거쳐 2020년 3월 CPO(Chief Product Officer)로 딜리셔스에 합류했다.

 

같은 해 11월 부대표로 승진, 제품과 조직 문화를 총괄하며 신규 서비스 기획·디자인, 팀빌딩을 주도했다. 특히 동대문 최초로 간편 결제와 신규 광고 시스템을 도입하고, 풀필먼트 서비스를 확장하며 신상마켓과 딜리버드의 빠른 성장세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딜리셔스는 장홍석 공동대표 선임을 통해 패션 도소매 고객과 상생을 바탕으로 신상마켓, 딜리버드, 신규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을 더 높여갈 계획이다. 김준호 대표는 “공동대표 선임을 기점으로 신상마켓이 가진 잠재력을 극대화해 글로벌까지 동대문 생태계를 확장하고 연결할 계획”이라며 “내부적으로는 주도적이고 자율적으로 일하는 조직 문화를 더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딜리버리는 2013년 동대문 도매 사업자와 전국 패션 소매 사업자를 연결하는 B2B 패션 플랫폼 ‘신상마켓’, 2020년 동대문 의류 전문 풀필먼트 서비스 ‘딜리버드’를 운영 중이다. 동대문 도매 사업자의 80% 이상, 전국 소매사업자 22만이 신상마켓을 이용하고 있다. 2020년 4월 신상마켓의 누적 거래액은 1조원을 돌파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MLB키즈, 서포터즈 ‘슈퍼팬키즈’ 모집
1/8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