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개연 개발 소재, 학술지 게재

이중층 구조 생분해성 메디컬 섬유, 표지논문 선정

TIN뉴스 | 기사입력 2021/11/30 [17:29]

섬개연·분당차병원·엠아이텍,

중소벤처부 지원 개발 과제 성과

생분해 기간 조절 및 스텐트 팽창력 유지 등

기존 스텐트 문제점 해결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은 신체 내에서 분해기간을 제어할 수 있는 ‘소화기계 스텐트용 이중층 구조의 메디컬 섬유’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내시경 분야 최고 국제학술지 중 하나인 ‘다이제스티브 엔도스코피(Digestive Endoscopy, 인용지수 7.559)’의 표지논문에 선정됐다.

 

이번 연구는 차의과대학교 분당차병원 권창일 교수,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손준식 박사, ㈜엠아이텍 김규석 책임연구원의 연구진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수출기업기술개발사업으로 추진한 연구 성과이며,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으로 식약처 허가를 위한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기존 소화기계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스텐트는 내경이 작아 일찍 막히는 단점을 가지고 있고, 금속 스텐트는 장기간 사용이 가능하지만 추가적인 시술을 통해 제거해야 하는 제약이 있었다. 이러한 이유로 10여년 전부터 체내에서 생분해가 되는 섬유를 이용한 스텐트 개발이 진행되었으나 단일 생분해성 고분자만으로는 목표 분해 기간 전에 섬유가 체내에서 부러져 스텐트의 형태가 변형되는 등의 문제로 사용에 어려움이 많았다.

 

국제학술지 표지논문에 선정된, 이번 연구에서 개발된 스텐트의 메디컬 섬유는 섬유단면을 시스-코어(sheath-core) 형태의 이중층 구조로 만들어 외곽부(sheath)는 생분해 기간이 짧으면서 스텐트의 복원력에 유리한 고분자를 적용하고, 중심부(core)는 생분해 기간이 길면서 스텐트의 팽창력을 유지하는데 유리한 고분자를 적용함으로써 기존 생분해성 스텐트에서 발생되었던 문제점을 해결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의 손준식 박사는 “섬유소재분야 전문연구소가 자체적으로 확보한 메디컬 섬유 제조 기술이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의 표지에 게재된 것은 그 자체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응용 연구를 통해 메디컬 분야에 대한 섬유소재의 전문성을 확보하여 산업간 융합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본 매그넘, 코트와 패딩 장점만 모았다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