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스텔바작·무신사, 골프 브랜드 육성

연내 조인트벤처 설립 목표로 양해각서 체결

TIN뉴스 | 기사입력 2021/12/02 [09:06]

2030 타깃 의류·용품 등 골프 전반 브랜드 발굴

최적의 생산·제작 인프라 및 유통채널·플랫폼으로 브랜드 성장 지원

 

 

까스텔바작과 무신사 파트너스가 유망 골프 브랜드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까스텔바작(대표 최준호)은 ㈜무신사 파트너스(대표 서승완)는 첫 발로 12월 2일 골프 브랜드 투자와 인큐베이팅을 전담하는 조인트벤처(JV)의 연내 설립을 목표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까스텔바작은 조인트벤처 설립의 주체가 되고, 무신사 파트너스가 투자 금액 증자를 담당한다. 양사는 연내 설립이 완료될 조인트벤처를 통해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골프 의류와 용품 브랜드에 대한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양사가 각각 보유하고 있는 온〮오프라인 인프라와 노하우에 기반한 인큐베이팅을 실행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조인트벤처와 협업하게 될 골프 브랜드는 까스텔바작이 오랜 기간 패션 및 골프웨어에서 쌓은 생산, 제조 노하우와 이미 확보된 가두점을 필두로 한 140여 개의 오프라인 유통망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커버낫’, ‘앤더슨벨’ 로 증명된 무신사 파트너스의 멘토링 파워와 막강한 온라인 패션 플랫폼인 무신사와의 적극적인 협업도 가능해진다. 

 

올해만 총 1조7,000억 원의 거래액이 예상되는 무신사는 120여 개의 골프 브랜드가 입점해 있으며, 거래 금액이 매월 평균 25%가량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다. 

 

까스텔바작 최준호 대표는 “MZ 세대가 선호하는 패션 브랜드에 투자해 수십 배가 넘게 성장시킨 무신사 파트너스와 적극적인 협업을 진행하게 되어 기쁘다”며 “조인트벤처를 통해 가능성 있는 브랜드를 키워 고객에게 좋은 제품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까스텔바작의 또 다른 얼굴이 될 새로운 골프 라인을 구축하는데 기폭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무신사 파트너스 서승완 대표도 “골프웨어 전통의 노하우를 가진 기업과 무신사 파트너스가 서로 가진 장점을 더해 신진 브랜드를 육성할 수 있다는 점이 의미가 있다”며 “단순 투자가 아니라 브랜드 가치를 강화하는 무신사 파트너스 고유의 문화를 반영해 골프 브랜드에서도 커버낫, 앤더슨벨과 같은 성공 스토리를 만들어 내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본 매그넘, 코트와 패딩 장점만 모았다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