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츄리 21, 2년 만에 복귀 예고

2023년 뉴욕 내 플래그십 스토어 개장 예정

TIN뉴스 | 기사입력 2022/05/19 [09:59]

종합 솔루션 업체 레전드와 파트너십

…온·오프라인 향상된 쇼핑경험 제공

 


센츄리 21(Century 21 Department store)이 파산 이후 2년 만에 뉴욕 내 플래그십 스토어 개장으로 복귀한다. 센츄리 21은 5월 17일 보도 자료를 통해 세계 무역센터 건너편의 유명한 플래그십에 매장을 재런칭한다고 발표했다. 

 

오픈 예정일은 2023년 봄. 

센츄리 21의 창업주 가족은 지난해 2월 복귀 소식을 암시한 이후 3년 여만이다. 2020년 파산 후에도 회사의 지적 재산을 매입하며, 복귀를 준비해왔다.

 

센츄리 21은 “글로벌 스포츠엔터테인먼트 종합 솔루션 업체 레전드(Legends)와 파트너십을 맺고 아이코닉 브랜드 팬들에게 매장과 온라인에서 향상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며, 로고에 NYC를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동 최고 경영자이자 60년 전 회사를 설립한 가족의 일원인 레이몬드 진디(Raymond Gindi)는 성명을 통해 “우리의 플래그십 스토어는 오랫동안 뉴욕의 회복력과 흔들리지 않는 정신의 상징이었다. 우리의 60년 역사에서 9/11 테러로 황폐화된 이후 한 번 그리고 코로나19로 또 다시 문을 닫았을 뿐”이라고 강조하며, “그러나 진정한 뉴요커처럼 우리는 인내했다”고 말했다.

 

센츄리 21은 레전드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보다 간소화된 고객 쇼핑 경험과 향상된 전자상거래 입지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센츄리 21은 지난해 복귀를 암시하며, 부산과 세종시에 프리미엄 아울렛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삼성물산 비이커, ‘275C’와 협업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